조금은 지쳐있었나봐 쫓기는 듯한 내생활
匆忙的生活讓我覺得有點累
아무 계획도 없이 무작정 몸을 부대어보며
没有任何計畫的我拖着身子向前走
힘들게 올라탄 기차는 어딘고 하니 춘천행
匆匆上了一輛火車 上去後才知道是去春川的火車
지난 일이 생각나 차라리 혼자도 좋겠네
想起了過去的事情 自己去春川也不錯

춘천가는 기차는 나를 데리고 가네
去春川的火車載著我行駛
오월의 내사랑이 숨쉬는곳
駛向充滿我春天般愛情的地方
지금은 눈이내린 끝없는 철길위에
在雪後無邊的鐵路上
초라한 내모습만 이길을 따라가네
只有我憔悴的身影沿著鐵路走
그리운 사람 懷念你
우~ ~ 嗚~ ~

차창가득 뽀얗게 서린 입김을 닦아내 보니
我擦了擦車窗上朦朧的霧氣
흘러가는 한강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고
流動的漢江和以前一樣没什麼變化
그곳에 도착하게 되면 술한잔 마시고 싶어
到了春川後很想喝一杯酒
저녁때 돌아오는 내 취한 모습도 좋겠네
晚上回程的時候醉了也好

garlicjumper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2) 人氣()


留言列表 (2)

發表留言
  • 女婿兒
  • 因為我不想在這介紹辣炒雞排啊XDDDDD